십대 때 동성을 좋아하는 건 일시적인 혼란일 수도 있는데 어떻게 동성애자라고 확신하나요?

십대 때 동성을 좋아하는 건 일시적 혼란일 수도 있는데 어떻게 동성애자라고 확신하나요?
 
동성에 대한 끌림을 청소년기에 경험하고 넘어가는 일시적인 혼란으로 가볍게 일축하고 넘어가는 경향이 존재합니다. 청소년기에 경험하는 이성에 대한 끌림이나 이성과의 교제를 두고 청소년기에 일시적으로 경험하는 감정일 뿐이며 그 사람이 이성애자라고 확신할 근거는 아니라고 보는 경우는 없는데도 말입니다. 동성을 향한 이끌림을 잘못된 것으로 보거나 이성에 대한 이끌림에 비해 불완전한 것으로 보는 데서 비롯되는 경향이지요.

어린 게 뭘 알겠느냐는 태도로 십대 당사자가 느끼는 감정이나 성정체성에 대한 고민을 진지하게 여기지 않는 경우가 다반사인데요. 오히려 십대 시절은 성정체성을 비롯해 자신을 구성하는 다양한 정체성을 적극적으로 탐색해 나가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시기입니다. 여러 가능성을 살펴 보면서 긍정적인 자아상을 확립할 수 있도록 주변의 지지와 격려가 필요하지요. 당사자의 감정이며 고민 가운데 사소한 건 없습니다. 하나하나 소중한 감정이자 고민입니다. 

동성의 상대에 호감을 느끼는 상태는 곧 지나가고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수도 있고 앞으로 꾸준히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 어떻게 될 지는 두고 봐야지만 알게 되겠지요. 일시적 혼란이건 장기화 될 경향이건 지금의 감정은 그 자체로 중요합니다. 감정과 경향이 얼마나 이어질 것인가가 감정과 경향의 소중함을 좌우하지는 않는다는 뜻입니다. 동성을 향한 끌림을 느끼고 있다면 이 감정이 일시적인 것인지, 평생 동안 이어질 정체성인지를 당장 파악해야 한다는 부담감에 휩싸이기보다는 이러한 감정 자체를 수용하고 소중히 여기는 데에 무엇보다 집중하기를 권합니다.

그리고 지금의 감정이 일시적일지 계속 갈지 확신할 수는 없다 하더라도 감정 자체가 아주 강렬하고 결정적인 느낌으로 다가온다면 현재로서도 충분히 동성애자로 정체화 할 수 있습니다. 본인의 평생을 완벽하게 예측하고 미래의 시간까지 아울러 자기 정체성을 규정하기란 불가능합니다. 지금 이곳의 내 삶을 바탕으로 나는 어떤 사람인가를 이해할 뿐이지요. 지금 여기에서 나는 동성을 좋아하는 사람이다. 그러면 나는 동성애자라고 규정하고 살아가도 되는 겁니다. 물론 성정체성은 항상 고정불변한다기보다는 유동적인 것이기 때문에 사람에 따라 한 번 규정한 성정체성에 대해 나중에 다시 고민할 계기를 맞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런 상황이 생기면 그건 또 그 때 가서 고민할 일입니다. 성정체성을 재탐색, 재규정하는 작업을 새롭게 하는 거지요. 십대 시절 동성애자로 정체화 한 뒤 변화 없이 줄곧 동성애자로 살아가는 사람, 이성애자로 살아가다 중년의 나이가 되어서야 자신을 동성애자로 규정하는 사람, 동성애자로 오래 살아가다 양성애자로 새삼 정체화를 다시 하는 사람 등 다양한 경우가 존재합니다. 하나하나 그 자체로 존중해야 하는 경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