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레즈비언상담소 @lsangdam

여러분 앞에서 아무도로 존재하며 저는 뜨뜻미지근한 자유와 행복을 느꼈어요. 저는 내일부터 다시 누군가로 열심히 살아가겠어요. 그럼, 오늘도 내일도 모쪼록 무탈하고 안온하시기를 바라며. 「아무도 프로젝트」
8시간 전
만일 내 등에서 뒷문이 열린다면 곧장 도망갈 수 있겠다 그런 생각을 네 등에 포갰다 「복기지」
8시간 전
벽장 안에서 '언니'와 하나씩 나눠 가진 쿠션을 끌어안은 채로 여자는 며칠 밤을 새운 적도 있었다. 똑같은 잠옷을 입고 시시덕거리는 대화들이 이어지는 동안에도 벽장 안에서는 여자의 목소리만 들렸다. 「클로짓」
8시간 전
제인: 이런 모임은 처음이라고 하셨죠? 세라가 고개를 끄덕인다. 원래도 입었던 듯한 추리닝에 머리를 깔끔하게 바짝 묶은 제인과 새것으로 보이는 트레이닝복을 어색하게 입고 있는 세라의 모습. 둘은 공원 초입에 서 있다. 「걷거나 멈추거나」
8시간 전
넌 아마 안 될 거야. 네? 넌 안 될 거라고. 무슨 말이에요 그게? 넌 안 될 거라는 말이지. 이유가 뭔데요? 네가 될 거라는 이유는 뭔데? 나는 입술을 움찔거렸으나 어떤 소리도 낼 수가 없어서 기사의 얼굴을 응시할 뿐이었다. 「투고」
8시간 전
그 뒤로는 아리가 매일 우주에 흩어지다가도 이따금 꿈에 들어와 다른 각도의 장면을 만들고 가곤 한다. 오늘처럼. 그리고 나와 더는 마주칠 리 없는 궤도를 자기만의 속도로 걸어나가겠지. 「아리」
8시간 전
우리는 즉시 읽는다. 생각이 받지 못해 마음이 받은 소원을, 마음이 받지 못해 영혼이 받은 기록을. 「모자이크, 낱장들」
8시간 전
자신이 지나쳐온 것들이 얼마나 많은지, 석영이 닿지 못한 사람들과 석영을 놓친 사람들에 대해서 말하고 싶었다. 사랑의 모습이 얼마나 다양한지 일찍 알았다면 실컷 사랑했을 거라고. 사람을, 자신을. 「석영」
8시간 전
1
낯설고도 친근해서 그녀는 골목골목 발걸음이 가는 데로 걸었다. 조명도 없는 어두운 길이 두렵지 않았다. 오히려 그녀 자신을 안전하게 숨겨주는 것 같았다. 「크리스마스」
8시간 전
클라이밍의 기본기를 익힌 후에는 팔을 뻗어서는 닿지 않는 거리의 지점을 잡아야 한다. 이때는 몸의 균형을 의도적으로, 순간적으로, 통제하에 깨트려야 한다. 「데드 포인트」
8시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