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 알림

    공지사항

    [함께 해요!] 혐오는 권리가 아니다! 혐오에 맞서는 촛불문화제!

  •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혐오 할 권리? 그런 권리는 그 누구에게도 없습니다!

    오늘(28일) 늦은 여덟 시, 대한문 앞에서 혐오에 맞서는 촛불문화제에 함께 해요!

    가능하신 분들은, 다섯 시 반 대한문 앞으로 혐오에 맞서는 캠페인에도 함께 해주세요!

     

    지난 11월 20일, 서울시청 서소문 별관 후생동 4층 강당 안은 무섭도록 희한하고 괴이한 열기로 가득 차 있었습니다.

    <서울시민인권헌장> 공청회 자리에 몰려온 혐오세력들은, 공청회 진행을 방해하고, 단상을 점거하고, 성소수자단체와 인권단체 활동가들에게 욕설을 퍼붓고 모욕을 하며, 멱살을 잡거나 떠미는 등의 물리적 폭력까지 행사 했습니다. 그리고 바로 어제, 인권재단사람 건물 앞에서 역시 비슷한 풍경이 벌어졌고, 오늘은 조선일보에 저들의 혐오를 그대로 담은 전면광고가 게재 되었습니다. 이미 인권헌장이 제정된 광주에도 역시 ‘성적지향’항목을 문제 삼는 움직임이 나타나는 등,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는 극에 달해 막을 길 없이 퍼져가고 있습니다.

    시민이 직접 함께 만드는 인권헌장을 표방하는 <서울시민인권헌장>의 제정을 위한 마지막 제정위원회 회의가 오늘 열립니다. 차별금지의 사유 중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을 명시할 것인지를 안건으로 놓고 표결에 붙인다고 합니다. 우리의 당연한 인권은 그저 표결에 부쳐져야 할 문제가 아닙니다. 게다가 혐오세력들은 이 자리에마저 또 다시 혐오와 증오의 말들을 무기로 휘두르며 나타날 것입니다.

    혐오는 권리가 아닙니다. 그 누구에게도 사람의 존재 자체를 혐오 할 권리는 없습니다. 아니, 그것은 권리가 아닙니다. ‘혐오 할 권리’라는 것은 그 누구에게도, 그 어디에도 없습니다.

    종교와 도덕의 이름을 빗대어 혐오와 폭력을 일삼는 저들 앞에, 우리는 더 이상 물러설 수 없습니다. 마녀사냥, 아니 인간사냥, 인간의 당연하고 존엄한 가치에 대한 공격을 이제는 끝내야 합니다.

    또한 이러한 차별과 폭력을 시민의 의견으로 받아들이며 수수방관 하고 있는 서울시의 무책임하고 안일한 대응에도 분명하게 항의해야 할 것입니다.

    인권은 당연한 것이지만, 당연히 얻어지거나 지켜지지는 않습니다.

    우리의 당연한 권리를 위해, 그리고 그 당연한 존엄을 짓밟으려는 혐오세력을 저지하기 위해, 함께 해주세요! 함께 당당한 우리를 보여줍시다!

    모여주세요, 대한문 앞으로!

    우리 사회의 어디에서도 볼 수 있도록 대한문 앞에 무지개를 띄웁시다!

     

    - 캠페인 : 11월 28일 오후 다섯 시 반

    - 촛불문화제 : 11월 28일 저녁 여덟 시

    - 비가 내리고 있으니 우산과 따뜻한 옷가지 등을 챙겨 오시면 좋습니다!

  •  
  • 성소수자 혐오에 맞서는 촛불문화제 성소수자 혐오에 맞서는 캠페인